부스러기들
    저자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 박진희
    출판일
    2016-12-10
    ISBN
    9791185093505
    페이지
    528
    판매가
    14,220원 15,800원 -10%
호화 요트 한 대가 방파제와 충돌했다.

무언가, 불길하고 나쁜 일이 벌어졌다 탐욕의 부스러기들, 그 뒤에 남은 진실의 부스러기들 북구의 겨울 추위가 가시지 않은 어느 밤.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 항구로 호화 요트 한 대가 무섭게 돌진한다.

칼바람 속에서 지켜보는 승객 가족과 세관원들의 걱정에도 아랑곳없이 요트는 요란한 굉음을 내며 방파제에 부딪혔다.

요트의 전 소유주는 파산했고, 아이슬란드 은행의 분쟁조정위원회로 명의가 넘어간 직후였다.

리스본을 출발해 레이캬비크에 도착할 예정이던 배 안에는 세 명의 선원과 부부, 부부의 쌍둥이 딸들이 승선했다.

깜짝 놀란 세관원들이 서둘러 요트로 들어갔지만 배는 텅 비어 있었다.

승객들 모두,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것이다.

배 안에서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부스러기들(아이슬란드어 원제: BRAKIÐ, 영문판 제목:The Silence of the Sea)』은 작가 특유의 ‘어둡고, 깊고, 차가운’ 소설문법이 견고하고 아름답게 녹아든 작품이다.

사건 경위를 추적하는 변호사 토라와 비극에 휘말린 주인공 아이에르의 시선을 교차시키며 독자들을 헤어나기 힘든 미궁 속으로 이끌어간다.

우리는 별 볼일 없는 오늘이 내일도 여전히 계속될 것이라고 철석같이 믿고, 그 믿음으로 인해 종종 괴롭다.

하지만 견고하게 붙박였다고 생각하는 현재와 미래를 장담할 수 있는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

단 한 번의 작은 일탈, 낯선 누군가의 탐욕과 부주의로도 와장창 깨져버릴 수 있는 행복을 지키기 위해 발버둥치는 우리는 또 얼마나 가련한 존재인가. 『부스러기들』은 이 같은 우리 삶의 일면을 심리 스릴러라는 형식을 빌려 단단하게 응축해낸 작품이다.